Sunday 2012.02.18 11:27

1. 포카라->나야풀->비렌탄티
아침 7시, 포터가 게스트하우스로 왔다.
미리 이야기해 놓은 대로, 포카라에서 나야풀까지 이동하게 될 택시도 함께 왔고, 나야풀까지는 약 1시간 반정도 소요. (택시비는 1500루피 - 함께 이동한 팀과 반반씩 부담함)
나야풀에 도착하여, 퍼밋 검사 TIMS 검사를 받고,
비렌탄티에서 간단하게 아침식식사를 하고 푼힐로 가는 팀과는 헤어져서 포터와 둘이서 본격적인 트레킹이 시작되었다.

2. 비렌탄티->사울리 바자르->간드룩
사울리 바자르까지의 길은 지도상으로는 거리가 꽤 되지만, 실제로는 거의 평지여서 시골길을 걷는 마음으로 편하게 걸을 수 있었다.
오르막이 시작되는 것은 김체로 가는 길부터...
애초 계획 상으로 1박을 하기로 되어 있던 간드룩에 도착을 하니, 점심시간에 가까운 시간...
간단히 점심을 먹고 (Noodle Soup + Omelette) 다시 길을 떠나기로 한다.

3. 간드룩->콤롱(Komrong)
출발할 때는 여유있게 서두르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지만,
평소 빨리 걷던 그 스타일을 쉽게 바뀌지 않고, 힘든 오르막을 걸으면서도 속도 조절을 잘 하지 못했다.
점심을 먹을 때부터 힘이 부치더니, 3시쯤 콤롬에 도착을 하니 더는 못가겠다는 생각이 든다.
포터는 1시간 정도 더 가는 것도 괜찮다고 했지만,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기로 결정!

콤롱은 (롯지에는 Komrongdanda 라고 표시되어 있었음) 언덕 꼭대기에 롯지 2~3개만 있는 작은 마을(?)이었고, 게다가 전체 롯지에 손님은 나 밖에 없었다.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고, 저녁을 먹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ACAP 체크 포스트에서 한장 (나, 포터-비자야, 푼힐로 가는 트레커)

비렌탄티로 건너는 다리 - 아침을 먹은 식당에서 찍은 사진

가는 동안 계속 만나게 되는 당나귀들

산을 배경으로 앉아있는 네팔 꼬마

산에서는 역시 이 맛~~

내가 물에 발 담그고 있는 것이 부러웠는지, 염소, 소 들이 다리를 놔두고 내게 다가와서 한 때 아수라장이 되었다.

점심 식사를 한 간드룩의 롯지



신고
posted by 쿨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