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12.03.11 17:29
1. 뱀부 - 도반 - 히말라야 - 데우랄리
드디어, ABC로 가는 길이다.
사실 지난 이틀간의 트레킹이 계획과는 차이가 있어서,
오늘 ABC로 갈 것인가? 고산을 우려해서 데우랄리 묵을 것인가? 하는 고민을 아침까지 계속하였다.
결론은
"우선 데우랄리에 오전 중으로 도착하고, 몸에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오늘 ABC에 도전" 하기로 결정한다.
비자야(포터)의 이야기로는 데우랄리까지 오전 중으로 도착하는 것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예상대로 12시가 미처 안되는 시간에 데우랄리에 도착한다. 데우랄리의 고도가 3,200m 인데 고산에 대한 증상도 전혀 없었다.
아침에 결정한 대로 오늘 ABC까지 가기로 결정했다. 데우랄리에서 잠깐의 휴식만 취한 뒤 MBC를 향해 걷기 시작했다.

2. 데우랄리 - MBC - ABC
데우랄리에서부터는 본격적으로 눈길을 걷게 된다. 비자야는 성큼성큼 잘 걷는 길을 나는 연신 미끄러져서, 눈길을 걷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아이젠을 착용하였다. 처음에는 눈반 바위반의 길에 적응하느라 힘이 들었고, 시간이 조금 지나 점심때가 되자 허기가 져서 또 걷기가 힘이 들었다. 그렇게 2시가 가까운 시간이 되어서야 MBC (Machhapuchhre Base Camp)에 도착할 수 있었다.
늦은 점심을 허겁지겁 먹고, 다시 ABC로 향해 걷기 시작하였다.
MBC에서 ABC로 가는 길은 어렵지가 않다. 눈이 많이 쌓여있지만, 사람들이 지나다닌 길로만 걸으면 걱정이 없었고, 다른 롯지를 만날 때는 고개를 넘거나, 산을 굽이 돌아 만나는 통에 지쳐갈때면 언제나 나오려나 매 고개마다 매 굽이마다 기대하고 실망했던 반면, ABC는 멀리서 부터 그 모습을 보여주는 통에 향해서 걸어가면 '풍요의 여신'의 품으로 들어가는 느낌이 든다.
약 4시가 다 되어서 ABC (Annapurna Base Camp)에 도착할 수 있었다.
Dining Room에는 난방을 해주고 있어서, 많은 트레커들이 모여있었는데, 한국인 부자도 두분 계셨고, 많은 서양 트레커들이 있었다. 일부는 오늘 MBC에서 출발하여, ABC에 일찌감치 도착한 후 날씨가 좋지 않아서 하룻밤 더 머무른 팀도 있었다.
트레킹을 시작하는 첫날은 안나푸르나가 아주 뚜렸하게 보였던 반면, 어제와 오늘은 많은 구름에 그 모습을 가렸는데, 내일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뱀부의 아침

히말라야 롯지 (주인에게 에너지 바 하나를 주었더니, 차 한잔을 대접해 주었다. 보이는 사람은 포터 비자야)

올라갈 수록 눈과 가까워지기 시작한다.

"여기에 보물 있음" 손이 닿을 수 없는 바위에다가 장난스럽게 적어 놓은 네팔어

여기가 어디더라?

ABC가 1시간 남았다.

드디어 4130m ABC에 도착

ABC에서 적당한 방이 없어서, 큰 방을 혼자 사용하게 되었다.

ABC에서 저녁으로 먹은 피자. (야크 치즈로 만들었다고 한다.)






신고
posted by 쿨Peace
Sunday 2012.02.21 23:04

1. 콤롱 - 촘롱
 안나푸르나 트레킹 중, 롯지에서 묵은 첫날 밤이 지나고, 아침을 맞이 하였다. 첫날 밤을 보낸 소감은 조금 춥기는 했지만, 지낼만 했다 정도가 될 것 같다. 아침 햇살을 보니, 오늘은 날씨가 꽤나 좋다. 멀리 보이는 안나푸르나가 선명하게 보인다.
 콤롱에서 촘롱으로 가는 길은 강을 건너기 위해서, 400m가 넘는 고도를 다시 내려갔다. 거의 같은 고도를 다시 올라가야 하는 고된 길이다. 오버 페이스로 금방 지쳐버린 어제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포터를 앞장 세워 길을 출발하였다. 쉽게 지치지 않을 정도의 속도를 유지하면서 걸으니, 힘도 덜 들고 쉬는 시간이나 횟수가 더 줄어서 오히려 진행 효율도 더 좋은 느낌이다. 그렇게 조금 지쳐갈 때 쯤, 트레킹 코스 중 가장 큰 마을이 아닐까 생각되는 촘롱에 도착하였다.
 촘롱은 마을과 롯지들이 산(언덕)의 경사면 전체를 차지할 만큼 큰 마을이다. 지친 몸을 쉬어 갈 생각으로 한 롯지에 들러 차를 마실까 하다가, cold drink를 마시려고 하니, 포터-비자야가 조금 더 가면 whole sale이 있어, 그 곳에서는 싸게 음료수를 마실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그 말을 듣고 촘롱의 끝자락에 있는 whole sale에 가서 음료수를 마셨다. 가격은 롯지에서 마시는 가격의 1/3 수준이었던 것 같다. (가격은 아래 사진 참조)

2. 촘롱 - 시누와 - 뱀부
 촘롱 이후의 길은 그리 어렵지 않다.
 가는 길에 시누와(윗 시누와 - 시누와는 두개의 마을이 20분 거리로 떨어져 있다.)에서 점심을 먹고, 뱀부에 3시쯤 도착하여 짐을 풀게 되었다. 뱀부의 롯지는 어제 새로 오픈을 한 롯지를 사용하게 되어서, 깔끔한 시트에서 쉴 수 있었다.
 2월달은 한국인들은 방학등의 이유로 안나푸르나를 많이 찾지만, 전체적으로 볼 때는 off season이다. 그래서, 많은 롯지들이 아직 문을 열지 않은 곳이 많다. peak season인 9~11월에는 일부 롯지에서는 방이 모자라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한다고 하니, 2월은 한산한 트레킹을 즐기기에 오히려 좋은 시즌이 아닌 가 생각이 든다.
 뱀부로 가는 길은 한참을 계단으로 내려가게 된다. 내려가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복귀를 할 때 이 계단을 다시 올라가야 한다는 생각을 먼저하게 되니, 트레킹에 어느 정도 적응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뱀부에서는 단체 트레커를 비롯하여, ABC에서 내려오는 한국인 트레커를 몇 분 만날 수 있었다. ABC에 대한 정보와 내일 일정에 대해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콤롱에서 보는 안나푸르나의 일출

아침 햇살을 받아 근사하게 보이는 콤롱의 롯지

콤롱에서 촘롱으로 가는 길, 전망 좋은 언덕에 있던 가게 아주머니와 함께 ^^

촘롱의 끝자락에 있는 없는 게 없던 whole sale (잘보면 '오징어 짬뽕'도 있다.)

Whole sale의 가격표 (체력이 된다면 위에서 먹을 맥주를 여기서 사가도 좋을 듯..)

시누와에서 보는 촘롱 (맞은 편의 작은 집들이 촘롱)

점심으로 먹은 Mixed Fired Rice (가장 자주 먹은 음식)

사진을 찍어주자 멋지게 포즈를 취하는 뱀부 롯지의 네팔 꼬마

신고
posted by 쿨Peace
Sunday 2012.02.18 11:27

1. 포카라->나야풀->비렌탄티
아침 7시, 포터가 게스트하우스로 왔다.
미리 이야기해 놓은 대로, 포카라에서 나야풀까지 이동하게 될 택시도 함께 왔고, 나야풀까지는 약 1시간 반정도 소요. (택시비는 1500루피 - 함께 이동한 팀과 반반씩 부담함)
나야풀에 도착하여, 퍼밋 검사 TIMS 검사를 받고,
비렌탄티에서 간단하게 아침식식사를 하고 푼힐로 가는 팀과는 헤어져서 포터와 둘이서 본격적인 트레킹이 시작되었다.

2. 비렌탄티->사울리 바자르->간드룩
사울리 바자르까지의 길은 지도상으로는 거리가 꽤 되지만, 실제로는 거의 평지여서 시골길을 걷는 마음으로 편하게 걸을 수 있었다.
오르막이 시작되는 것은 김체로 가는 길부터...
애초 계획 상으로 1박을 하기로 되어 있던 간드룩에 도착을 하니, 점심시간에 가까운 시간...
간단히 점심을 먹고 (Noodle Soup + Omelette) 다시 길을 떠나기로 한다.

3. 간드룩->콤롱(Komrong)
출발할 때는 여유있게 서두르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지만,
평소 빨리 걷던 그 스타일을 쉽게 바뀌지 않고, 힘든 오르막을 걸으면서도 속도 조절을 잘 하지 못했다.
점심을 먹을 때부터 힘이 부치더니, 3시쯤 콤롬에 도착을 하니 더는 못가겠다는 생각이 든다.
포터는 1시간 정도 더 가는 것도 괜찮다고 했지만,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기로 결정!

콤롱은 (롯지에는 Komrongdanda 라고 표시되어 있었음) 언덕 꼭대기에 롯지 2~3개만 있는 작은 마을(?)이었고, 게다가 전체 롯지에 손님은 나 밖에 없었다.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고, 저녁을 먹고,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ACAP 체크 포스트에서 한장 (나, 포터-비자야, 푼힐로 가는 트레커)

비렌탄티로 건너는 다리 - 아침을 먹은 식당에서 찍은 사진

가는 동안 계속 만나게 되는 당나귀들

산을 배경으로 앉아있는 네팔 꼬마

산에서는 역시 이 맛~~

내가 물에 발 담그고 있는 것이 부러웠는지, 염소, 소 들이 다리를 놔두고 내게 다가와서 한 때 아수라장이 되었다.

점심 식사를 한 간드룩의 롯지



신고
posted by 쿨Peace
Sunday 2012.02.14 19:53
1. 어제 일찍 잠에 든 덕분인지, 새로운 여행지에서의 설레임 덕분인지, 아침에 눈이 빨리 떠진다.
내일부터의 산행을 위한 준비 운동으로 조깅을 나섰다.
길을 나서자 마자, 나를 반기는 것은 포카라의 뒷산들인 '안나푸르나(7219m)' 와 '마차푸차레(6999m)'
알고 있던 그 높이와는 달리 포카라에서 보는 고산들은 위압적이지 않고, 친근한 모습이다.
마치, 서울 어딘가에서 인수봉을 바라보는 느낌과 비슷하다.
멀리 있는 덕분이겠지만, 또한 그 만큼 네팔리들의 삶 속에 있는 산들이기 때문일거라 생각된다.

2. 본격적으로 트레킹 준비에 나섰다.
포터 고용과 퍼밋은 어제 미리 방문하여 이야기드린, 산*다** 사장님을 통하여 처리하였다.
그리고, 나야풀까지 이동할 택시도 팩키지로 처리 완료~
게다가, 인도에서 생각없이 가져간 1000 IRs도 네팔 루피로 바꿀 수 있어서 큰 도움이 되었다.
(네팔에서는 인도루피를 사용하는 데 문제가 없으나, 고액권은 공항 환전소를 비롯하여 받지를 않는다.
위조 지폐때문이라고 한다.)

3. 장비는 놀** 사장님이 소개해 준 장비점을 이용하였다.
그리고, 게스트 하우스에 있는 장비 일부 또한 무료로 대여해 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다.

<게스트 하우스(놀**) 무료 대여 장비>
- 배낭 (개인용 및 포터용)
- 스틱
- 아이젠
 : 데우랄리를 넘어서 MBC로 가는 길부터는 거의 눈길이었고,
   아이젠 없이 다니거나, 양말/자일등 임시 방편으로 트레킹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으나,
   나는 아이젠 없이는 힘들었을거라 생각이 들 정도로 큰 도움을 받았다.

<대여 장비>
- 침낭 (50 NRs / day)
 : -20도 라고 외부에 적혀 있던 노*페** 제품(?). ABC에서도 충분했다.

<구입 장비>
- 패딩 3500 NRs
- 동계 바지 1800 NRs
- 기모 내의 상하의 1800 NRs
- 모자 (비니/챙 모자)
- 물통
- 헤드렌턴
- 장갑
- 목도리
- 양말 2켤레

<준비해간 장비>
- 등산화 (경 등산화)
- 등산바지 (여름용 등산바지)
 : 3,000M 까지는 이동 중에 여름용 바지로 충분하였고, 3,000M 이상에서는 안에 내의를 입었다.
- 바람막이 상의
- 폴리에스터 상의
 : 쉬는 동안, 자는 동안 체온 보호를 위한 옷

위와 같이 구매를 하였고, 총 구매 비용은 9240 NRs(?) 정도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구매/대여 했던 장비들은 모두 트레킹 기간동안 유용하게 사용하였다.
다만, 추위를 위해 준비했던 패딩과 동계 바지는 사용할 필요가 없었고,
복귀를 하고, 다시 (개인적으로 만족할만한 금액에..) 장비점에 팔아 치웠다.

4. 일정 및 계획
일정은 특별히 준비를 할 시간이 없어서, 책에 나와 있는 대로 따를 계획이었고,
아래와 같이 계획하였다.
첫째날 : 나야풀 -> 사울리 바자르 -> 간드룩
둘째날 : 간드룩 -> 촘롱
셋째날 : 촘롱 -> 시누와 -> 밤부 -> 히말라야
넷째날 : 히말라야 -> MBC -> ABC
다섯째날 : ABC -> MBC -> 시누와
여섯째날 : 시누와 -> 지누단다 -> 뉴브릿지
일곱째날 : 뉴브릿지 -> 담푸스 -> 페디 -> 포카라

전혀 무리할 생각은 없었으나, 걷다보니 시간이 많이 남았고
약간의 욕심을 부리다 보니, 총 6일 (6일째 오전에 포카라 도착)의 일정으로 소화할 수 있었다.

여러 곳에서 제시하는 일정은 Guide일 뿐이니, 트레킹 스타일과 체력, 여행 일정 등을
고려하여 자신에게 맞는 일정 및 계획을 세우면 될 것으로 생각된다.

(포카라에서 바라본 안나푸르나와 마차푸차레)

(공원에서 태권도를 하고 있는 아이들)

(아침 호수 풍경)
신고
posted by 쿨Peace
Sunday 2011.04.24 10:47

소백산에 다녀왔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봄 꽃 축제가 한창이고, 날씨가 따뜻해서
당연히 따뜻한 날씨에 꽃 길을 걸을거라 생각했는데, 소백산은 그렇지가 않네요.
연화봉에서 비로봉까지 이어지는 능선이 눈꽃으로 뒤덮혀 있어 장관을 보여주었습니다.

<희방삼가코스>
희방탐방지원센터 - 희방폭포 - 연화봉(천문대) - 비로봉 - 양반바위 - 삼가탐방지원센터

코스는 위와 같습니다.
최초 희방탐방지원센터에서 연화봉을 올라가는 길이 매우 가파라서, 힘이 들었지만 그리 길지 않은 코스이고,
(시간 간계상, 입구까지 차량을 이용해서 일 수도 있습니다. 주차장에서 1시간을 더 올라가야 입구가 나옵니다.)

연화봉부터는 능선이어서 경치를 즐기면서, 산행을 마음껏 만끽하였습니다.

황홀했던, 소백산 능선(연화봉~비로봉)의 사진들 입니다.


정말 기분까지 좋아지는 풍광에 손에 꼽을 만한 경치들까지
하루가 뿌듯했던 소백산 산행이었네요.

My Wild River Of Gold…!!!
My Wild River Of Gold…!!! by Denis Collette...!!!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쿨Peace